‘메디케어’ 앱, AI∙빅데이터 활용해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강화
‘메디케어’ 앱, AI∙빅데이터 활용해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강화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0.05.25 09: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대 1 맞춤형 건강 관리를 지원하는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 ‘메디케어’ 앱 전면 개편
메디케어
GC녹십자헬스케어와 현대해상이 공동 개발한 ‘메디케어’ 애플리케이션 (GC녹십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GC녹십자헬스케어와 현대해상이 AI(인공지능) 기술과 빅데이터 기반의 신규 서비스를 도입해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앱을 강화했다.

GC녹십자헬스케어(대표 전도규)가 현대해상(대표이사 조용일, 이성재)과 함께 1대 1 맞춤형 건강 관리를 지원하는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 ‘메디케어’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전면 개편했다고 25일 밝혔다.

개편된 앱에서는 ‘AI 푸드렌즈(Food Lens)’와 ‘건강 리포트’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

‘AI 푸드렌즈’는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이용해 식단을 촬영하면, 음식 자동인식 카메라를 통해 AI가 영양소와 칼로리 등 식사 정보를 자동 분석·기록해주는 서비스다. 사용자가 직접 식사 메뉴를 기록했던 기존의 절차를 간소화해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사용자의 건강 상태를 동 연령대 평균값과 비교·분석해주는 ‘건강 리포트’ 서비스도 새롭게 신설했다. 이 기능은 누적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개인의 활동량과 체질량, 혈압, 혈당 등 개인 건강 정보를 기간 별 리포트 형태로 제공한다. 효율적인 건강 관리를 위해 개인 건강 상태에 따른 관리 팁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메인 화면 UI·UX 개선, 건강상담 키워드 서비스 강화, 건강 기록 리워드 제도 확대, 이용자 레벨 시스템 도입, 커뮤니티 기능 고도화 등 사용자 편의성과 효율성 향상을 위해 전반적인 앱 기능들이 개선됐다.

성윤주 GC녹십자헬스케어 헬스케어사업본부장은 “산업 및 기술의 변화와 사용자의 니즈를 철저히 분석해 IT 기술과 빅데이터를 접목, 고객의 눈높이에 맞춘 앱으로 개편했다”며 “쉽게, 자주 쓰는 간편한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 앱으로써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양사는 이번 메디케어 앱 개편을 기념하는 이벤트를 다음달 30일까지 진행한다. 이벤트 기간 중 메디케어 앱에 가입한 고객 306명 대상, 추첨을 통해 LG 트롬 스타일러, 에어팟 프로, 신세계 모바일 상품권 등을 증정한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