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사업연속성 국제표준 인증 획득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사업연속성 국제표준 인증 획득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0.05.19 14: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3공장 全생산시설, 위기재해시 안정된 제품수급능력∙대응시스템 인정
사진 왼쪽부터 존림 부사장, 이규성 부사장,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BSI 송경수 총괄책임, 주한영국대사관 마크 버티지 경제참사관
사진 왼쪽부터 존림 부사장, 이규성 부사장,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BSI 송경수 총괄책임, 주한영국대사관 마크 버티지 경제참사관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세계 최대 규모인 3공장이 사업연속성 관리시스템 국제 표준인 ISO22301 인증을 획득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김태한)는 인천 송도 본사에서 열린 수여식에서 사업연속성 관리 분야 인증기관인 BSI와 주한영국대사관으로부터 ISO22301 인증서를 수여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ISO22301은 중대한 사고로 인한 기업의 사업중단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제표준화기구(ISO, 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가 정한 국제규격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2018년 4월 국내업계 최초로 BSI로부터 1∙2공장 및 일부 지원기능에 대한 ISO22301을 획득한 바 있다.

이번 인증은 2018년 10월 가동을 개시한 3공장과 함께 생물안정성시험시설(BTS, Bio-safety Testing Service lab), 소규모 의약품위탁생산시설(sCMO, small 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을 대상으로 추가로 이루어진 것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은 18만리터 규모의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N-1 Perfusion' 등의 첨단기술을 갖춘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부터 고객사 신뢰 제고를 위해 기존 1∙2공장 외 3공장에 대한 사업연속성 관리시스템 구축에 돌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이를 위해 32개 부서 총 39명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ask Force)를 통해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리스크를 점검하고 그에 대비한 가상훈련을 실시했다"며 "위기상황 사전방지 및 신속 복구를 위한 프로세스를 완벽하게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는 BSI로부터 전세계적 유행병인 COVID-19와 같은 감염병에 대한 전사적 대응체계 및 고객사와의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에 높은 평가를 받았다.

축사에 나선 주한영국대사관의 마크 버티지(Mark Buttigieg) 경제참사관은 "CMO기업은 환자들의 생명과 직결되는 의약품을 생산하는 만큼 의약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능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ISO22301 취득은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 제약 고객사의 만족도에 긍정적 효과를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은 "우리회사가 생산하는 고객사의 제품은 환자의 소중한 생명과 직결되는 만큼 어떠한 위기상황 속에서도 안정적인 수급을 보장할 수 있어야 한다"며 "1∙2∙3공장 등 전 생산시설을 비롯해 BTS, sCMO에 대한 ISO22301 획득을 통해 고객사로부터 가장 신뢰받는 파트너로 인정받으며 양질의 수주를 통한 사업경쟁력 제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