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방문한 유명희 본부장,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적극 지원”
셀트리온 방문한 유명희 본부장,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적극 지원”
  • 이한 기자
  • 승인 2020.03.19 16: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계획 밝힌 셀트리온 방문
“치료제 및 신속 진단키트 조속 개발 위해 적극 지원”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코로나19 개발 의지를 밝힌 셀트리온을 방문했다. 사진은 지난 18일 유 본부장이 KOTRA 영상회의실에서 화상회의를 진행하는 모습 (산업통상자원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코로나19 개발 의지를 밝힌 셀트리온을 방문했다. 사진은 지난 18일 유 본부장이 KOTRA 영상회의실에서 화상회의를 진행하는 모습 (산업통상자원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19일 셀트리온을 방문했다. 셀트리온은 지난 12일 서정진 회장이 “코로나19 치료제 및 신속 진단키트를 단기간내 개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19일 오후 인천 경제자유구역 송도 국제도시에 위치한 바이오 의약품 제조사 셀트리온을 방문했다.

앞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지난 12일 “치료용 항체를 최단시간으로 개발해 6개월 안에 임상시험에 돌입하겠다”고 말하면서 “최소 6개월 내에 중화능 항체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유 본부장은 셀트리온이 발표한 치료제 소식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희망과 용기의 메시지를 주었다고 평가하고 정부도 치료제 및 신속 진단키트 개발이 조속히 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셀트리온 기우성 대표이사는 “전 임직원이 혼신의 힘을 다해 코로나19 치료제 및 신속 진단키트 개발을 위해 애를 쓰고 있으니, 정부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조만간 정상적 활동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정책수단을 동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셀트리온은 질병관리본부가 공고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책과제에 우선순위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셀트리온은 기존 인플루엔자 항체 의약품을 개발한 경험으로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항체 의약품 개발에 나섰다. 최근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액을 공급받아 항체 개발 작업을 진행 중이다. 6개월 내 항체 물질 개발을 완료하고 임상시험에 돌입할 계획이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