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대우건설과 사이버 모델하우스 오픈…"코로나19 확산 방지"
KT, 대우건설과 사이버 모델하우스 오픈…"코로나19 확산 방지"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2.18 14: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CDN 기반…"많은 인원 동시 접속해도 이상 없어"
KT, 대우건설과 클라우드 기반 사이버 모델하우스 오픈
KT, 대우건설과 클라우드 기반 사이버 모델하우스 오픈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KT가 대우건설과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실물 견본주택을 폐관하고 클라우드 'CDN'(Contents Delivery Network) 기반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오픈했다.

KT는 "클라우드 CDN을 사용하면 최대 2GB의 대용량 데이터를 10Gbps의 대역폭으로 즉시 서비스할 수 있어, 많은 접속자가 몰려도 끊김 없는 3D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이버 모델하우스는 이용자가 원하는 평형을 선택 후 3D로 촬영된 주택의 내부 모습을 360도로 돌려가며 실감형으로 체험하게 돼 있어, 고용량의 서비스 제공환경이 필수적이라고 한다.

양사는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매교역 푸르지오 SK 뷰'를 대상으로 이달 14일부터 운영 중이라고 전했다.

클라우드 CDN은 트래픽을 분산해 영화, 방송, 게임 등 대용량 콘텐츠를 빠르게 전달하는 기술을 가리킨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CD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