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코로나 밀접접촉자 발생…생산에 영향 없어
SK하이닉스, 코로나 밀접접촉자 발생…생산에 영향 없어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2.19 16: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하이닉스 이천 공장(SK하이닉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SK하이닉스 이천 공장(SK하이닉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SK하이닉스가 19일 신입직원 교육 중 코로나19 감염 의심자 발생으로 이천 교육장을 폐쇄했다.

SK하이닉스는 이날 경기도 이천 사업장에 있는 SK하이닉스 교육장 유니버시티(SKHU) 건물과 사내 병원을 임시 폐쇄 하고 방역 조치를 했다.

사측은 지난주 입사한 신입직원 중 1명이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접촉자로 구분됐다는 보건당국의 통보를 받은 뒤 즉각 격리 조치를 시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밀접접촉자와 함께 교육을 받던 280여명의 신입 직원에 대해선 자가 격리 지침을 내렸다.

이와 별도로 생산직 교육생 1명도 교육 도중 폐렴 증세를 호소해 사내 병원에서 검진 뒤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진행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교육생은 한 반에 30여명인데 회사 방침에 따라 280여명 모두 자가 격리 조치를 내렸다"며 “신입직원들이 실제 공장 내부에는 출입하지 않아 공장 가동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