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제조·지역난방 등 7개 업종도 미세먼지 감축 동참
유리제조·지역난방 등 7개 업종도 미세먼지 감축 동참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2.09 13: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리제조·비철금속·제지제조·지역난방·공공발전·시멘트·건설업 동참
환경부, 7개 업종 43개 업체와 미세먼지 감축 협약 체결
환경부는 7개 업종 43개 업체와 ‘고농도 계절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다. (송철호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는 7개 업종 43개 업체와 ‘고농도 계절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다. (송철호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유리제조, 비철금속, 제지제조, 지역난방, 공공발전, 시멘트제조, 건설 등 7개 업종 43개 업체와 ‘고농도 계절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 3일 제철 등 5개 업종 체결 이후 2번째로 진행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산업계와의 자발적 협약이다. 환경부는 제철, 제강, 민간발전, 석유정제, 석유화학 5개 업종, 34개 업체(59개 사업장)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특히 이번 협약은 유리제조, 비철금속, 제지제조, 지역난방 4개 업종에서 처음으로 환경부와 미세먼지 자발적 감축 협약을 체결해 주목을 끈다. 공공발전, 시멘트제조 및 건설 3개 업종은 그간 맺은 협약 내용을 강화해 고농도 미세먼지 계절에 총력 대응할 계획이다.

건설을 제외한 6개 업종 32개 업체는 총 52개 사업장을 운영 중이며 해당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은 연간 17만톤(2018년 기준, 먼지·황산화물·질소산화물)에 이른다. 굴뚝자동측정기기(TMS)가 부착된 전국 625개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 연간 33만톤 중 약 54%를 차지한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건설 업종에서는 시공능력 평가 기준 11위까지 건설사가 참여한다. 2016년 기준으로 건설공사장 날림(비산)먼지 배출량은 약 3500톤(PM10)으로 전체 날림먼지 배출량 15%를 차지한다.
   
협약에 참여한 7개 업종 사업장은 고농도 계절기간 동안 미세먼지 배출 저감을 위해 먼저 사업장별로 현행법상 배출허용기준 보다 강화된 배출농도를 자체적으로 설정·운영하고 사업장 관리를 강화한다.

내년 4월 의무 공개에 앞서 협약에 참여한 사업장은 굴뚝자동측정기기 실시간 측정결과를 시범적으로 우선 공개하고 건설 공사장에서는 간이측정기 등을 활용해 공사장 내 날림먼지를 측정, 전광판 등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업계 미세먼지 저감 노력과 성과를 적극 홍보하고 원활한 협약 이행을 위한 제도적 지원방안을 마련한다. 또한 협약을 충실히 이행한 사업장은 기본부과금 감면, 자가측정 주기 완화 등의 지원이 가능하도록 법적 근거도 마련한다.

유제철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산업계와 정부의 다각적인 노력이 중요”며 “산업계에서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고농도 계절기간 미세먼지 감축에 적극 협력해 줄 것”을 참여 기업들에게 당부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