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연천군,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조성
경기도-연천군,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조성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12.06 08: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북부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보전학습장 조성을 위한 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경기도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경기도북부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보전학습장 조성을 위한 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경기도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경기도(이하 도)와 연천군이 야생동물 구조‧보호를 위해 손을 잡았다.

도는 경기북부지역의 야생동물 구조‧보호를 위한 인프라를 구축, 생태자원 보전을 위해 지난 5일 연천군청에서 ‘경기도북부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보전학습장 조성을 위한 협약서’에 공동 서명을 했다.

협약에 따라 도는 시설 조성 및 운영을 통해 지역 내 관광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고 연천군은 부지의 무상대부와 함께 지속적인 시설운영을 위한 행정 지원을 약속 했다.

양 기관은 DMZ 일원의 야생동물 실태조사 및 연구 등 공동 대처가 필요한 사안에 대해 상호 협력해 나갈 것을 합의했다.
도는 연천군 전곡읍 양원리 일원 1만243㎡ 부지에 야생동물 구조·치료 시설과 학습장·전시실 등을 갖춘 ‘경기북부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및 보전학습장’을 오는 2020년 내 조성할 계획이다.

이곳은 향후 야생동물 구조와 치료, 재활·자연복귀는 물론, 생태·질병·서식에 대한 연구, 관련분야 전문 인력 양성, DMZ 일원 생물자원 및 생태서식지 보존, 생태 교육 프로그램 개발·운영 등을 담당하게 된다. 

해당 부지는 야생동물이 적응하기 좋은 자연환경을 갖췄고 인근에 연천군에서 ‘생태자원 체험학습공원’을 만들 계획이어서 향후 두 시설을 연계하면 청소년 교육 및 생태자원 보전 차원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특히 연천군이 올 6월 ‘임진강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등재’를 성공한데 이어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등재를 추진 중임에 따라 향후 경기북부가 세계적 자연·생태 관광명소로 부상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김종석 경기도 축산산림국장은 “경기북부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야생동물 구조뿐만 아니라 미래 주인공인 청소년을 위한 교육기관 역할을 하는데 주력할 것”이라며 “야생동물 보호 인식 증진을 통해 민선7기 도정 목표인 사람과 동물이 평화롭게 공존하는 경기도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