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톡톡] 현대홈쇼핑, ‘아이스팩 재활용 캠페인’으로 대통령표창
[에코톡톡] 현대홈쇼핑, ‘아이스팩 재활용 캠페인’으로 대통령표창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11.01 10: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찬석 현대홈쇼핑 사장. (현대홈쇼핑 제공) 2019.11.1/그린포스트코리아
강찬석 현대홈쇼핑 사장. (현대홈쇼핑 제공) 2019.11.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현대홈쇼핑이 ‘아이스팩 재활용 캠페인’을 운영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현대홈쇼핑은 ‘2019 친환경 기술진흥 및 소비촉진 유공’ 정부포상에서 저탄소생활실천부문 대통령표창을 유통업계 최초로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2019 친환경 기술진흥 및 소비촉진 유공’ 정부포상은 저탄소생활 국민실천운동 확산 등 국가 및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자와 기업・기관 등에게 포상하는 제도다.

현대홈쇼핑은 이번 수상의 배경으로 지난해부터 진행하고 있는 ‘아이스팩 재활용 캠페인’을 꼽았다. 현대홈쇼핑은 매달 첫째 주 월요일에 현대H몰 이벤트 페이지에 고객이 신청하면 택배업체가 아이스팩을 수거해 가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매달 선착순으로 4000명씩 신청을 받고 있는데, 30분 안에 캠페인이 마감될 정도로 인기다.

지난 3월에는 서울시 강동구청과 ‘아이스팩 재활용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오프라인에서도 아이스팩 재활용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현대홈쇼핑은 강동구 내 17개 주민센터에 ‘아이스팩 전용 수거함’을 설치하고, 매달 정기적으로 수거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대홈쇼핑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총 5만여명의 고객이 현대홈쇼핑 ‘아이스팩 재활용 캠페인’에 참여해 총 100만개의 아이스팩을 수거해 재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홈쇼핑은 포장재 쓰레기 줄이기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홈쇼핑 업계 최초로 비닐 테이프를 사용하지 않는 배송 박스 ‘날개 박스’를 도입했는가 하면, 배송박스에 반드시 부착되는 운송장의 크기도 기존보다 20% 줄였다. 

현대홈쇼핑이 운영하는 온라인 종합쇼핑몰 현대H몰은 홈쇼핑 식품 전문관 ‘쏙담마켓’에서 제조사에 상관없이 다양한 상품을 주문해도 한 박스에 담아주는 ‘합(合)포장’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상품별로 개별 배송시 발생되는 포장 쓰레기를 줄이고, 고객들의 분리배출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강찬석 현대홈쇼핑 사장은 “환경보호와 자원 재순환이 점점 중요해지는 ‘필(必)환경’ 시대인 만큼, 보다 많은 고객들의 캠페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오프라인 캠페인을 정례화하게 됐다”며 “지역 사회와 공감하고 나눌 수 있는 다양한 친환경 활동 및 지원 사업을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