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일회용품 쓰레기와의 전쟁 선포
마카오, 일회용품 쓰레기와의 전쟁 선포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10.23 17: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회용 비닐봉투 제공 금지・플라스틱병 재활용 기기 설치
일회용 비닐봉투를 유상으로 구입해야한다는 내용의 포스터. (마카오관광국 페이스북 캡처) 2019.10.23/그린포스트코리아
일회용 비닐봉투를 유상으로 구입해야한다는 내용의 포스터. (마카오관광국 페이스북 캡처) 2019.10.23/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인기 관광지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마카오가 비닐봉투, 플라스틱병 등 일회용품 쓰레기와의 전쟁에 들어갔다.  

23일 마카오뉴스(Macau News)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다음달 18일부터 마카오에 있는 모든 상점에서 비닐봉투를 공짜로 제공하는 행위가 제한된다. 지구에 끼치는 악영향을 줄이려는 조치다. 마카오에서는 매년 45억장의 비닐봉투가 쓰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카오 의회에서는 지난 8월초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비닐봉투 제공 금지에 관한 법률(Restrictions on the provision of plastic bags)’이 통과됐다. 해당 법의 효력이 발생하는 다음달 18일부터 마카오에 있는 상점을 방문한 소비자들은 한 장 당 1파타카(약 145원)를 주고 비닐봉투를 사야한다. 

법률을 어기고 무상으로 비닐봉투를 제공한 소매사업자에게는 비닐봉투 한 장 당 1000 파타카(약 14만5000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다만 포장되지 않은 식품 및 의약품을 샀거나, 공항 내 면세점에서 물건을 구입한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비닐봉투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량 감축에 나선 마카오는 플라스틱병 쓰레기 처리에도 팔을 걷어붙였다. 사용된 플라스틱병을 수집할 수 있는 기기를 단계적으로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마카오뉴스는 레이먼드 탐 바이 맨(Raymond Tam Vai Man) 마카오 환경보호국 디렉터가 “연내에 해당 기기 10여개를 시내 곳곳에 설치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마카오 환경보호국이 지난 4월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해당 기기는 독일에서 수입된 것으로 플라스틱병 안에 음료가 남아있는지 여부 등을 체크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모인 플라스틱병은 재활용을 위해 태국으로 수출될 예정이다. 

마카오 환경보호국은 해당 기기를 ‘반전 자판기’ 방식으로 운영해 사람들의 참여를 이끌어낸다는 방침이다. 돈을 넣고 원하는 물건을 얻는 보통 자판기와 달리, 사람들이 물건(사용한 플라스틱병)을 넣으면 돈처럼 쓸 수 있는 포인트를 주는 방식이다. 수집기기에 사용한 플라스틱병을 넣어 일정한 포인트를 모은 사람들은 슈퍼마켓 쿠폰이나 친환경 제품을 받을 수 있다. 

레이먼드 탐 바이 맨 디렉터는 “보상 체계를 바꾸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며 “예를 들면 수집기기에 사용한 플라스틱병을 넣은 주민에게 현금을 주는 방법도 있다”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