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온라인여행사, 소비자보호 위해 맞손
정부・온라인여행사, 소비자보호 위해 맞손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9.17 15: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객들이 인천공항에서 셀프체크인을 하고 있다. (인천공항 페이스북 캡처) 2019.9.17/그린포스트코리아
여행객들이 인천공항에서 셀프체크인을 하고 있다. (인천공항 페이스북 캡처) 2019.9.17/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정부와 온라인 여행사가 소비자 권익을 지키기 위해 손잡았다.  온라인여행, 숙박 등 관련 업계의 건강한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힘쓴다는 방침이다.

17일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한국소비자원, 국내외 업체들이 참여하는 민관협의체가 출범했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출범식을 열고 협의체 운영 방향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민관협의체에는 트립닷컴・아고다・부킹스닷컴・익스피디아그룹・호텔스닷컴・에어비엔비 등 외국계 여행업체, 야놀자・마이리얼트립・인터파크투어・여기어때 등 국내 여행업체에 더해 한국여행업협회・한국호텔업협회 등 관련 단체도 참여했다. 

공정위와 문체부는 협의체 운영을 통해 온라인 여행사들이 참가하는 소비자 보호 자율 규제 체계를 수립하고, 숙박 업계 등 관련 업계와의 공정거래 및 관광 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참여기관 공동으로 공개 토론회를 열고, 소비자 불만 실태 조사 및 관련 사례 연구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문체부 최병구 관광정책국장은 “온라인 여행사가 소비자 불만 해소와 숙박 업계 등과의 동반 성장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민관협의체를 통해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