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동발전, 기후변화적응 우수기관 ‘환경부장관상’ 수상
한국남동발전, 기후변화적응 우수기관 ‘환경부장관상’ 수상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6.13 15: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기후변화적응 관리시스템’ 구축
기후변화적응 이행 선도 위해 다각적 노력
한국남동발전은 ‘2019년 공공기관 기후변화 적응대책 성과발표회’에서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사진 한국남동발전 제공)
한국남동발전은 ‘2019년 공공기관 기후변화 적응대책 성과발표회’에서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사진 한국남동발전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한국남동발전은 지난 12일 대전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9년 공공기관 기후변화 적응대책 성과발표회’에서 발전부문에서는 유일하게 기후변화적응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남동발전은 에너지 공기업으로 2016년 기후변화적응대책 수립 이후 이행계획의 체계적 평가 및 실행력 강화를 위해 국내 최초로 ‘기후변화적응 관리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이행점검 교차점검반’ 운영 및 기후변화 취약계층 적응지원 사업인 ‘Sunny Project’를 수행하는 등 기후변화적응 이행을 선도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정광성 한국남동발전 기술본부장은 “앞으로도 기관협력 기후변화적응사업 개발을 비롯해 국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개발, 신재생에너지 등 온실가스 감축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성과발표회는 공공기관 기후변화 적응대책 수립 및 이행에 기여한 유공기관(자) 포상 및 우수사례 공유를 통한 정책 활성화를 위해 환경부 주최로 개최됐다.

‘기후변화적응’은 폭염, 한파, 대설, 강풍, 호우 등 기후변화로 인한 근로자 및 취약계층의 안전을 확보하고 전력공급 중단방지 등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한 모든 행동을 말한다. 온실가스 감축과 함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방안이다.

한편, 우리나라는 저탄소녹색성장기본법 및 동법시행령에 따라 2011년부터 국가 기후변화 적응대책을 수립·운영 중이며 환경부에서 총괄하고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에서 국가 적응대책의 정책지원을 맡고 있다.

song@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