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사과문 "실망 안겨드려 죄송…친환경제철소로 거듭나겠다"
현대제철 사과문 "실망 안겨드려 죄송…친환경제철소로 거듭나겠다"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12 14: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일 사장 명의로 지자체·지방의회·시민사회단체·마을 이장단 등에 발송
현대제철이 12일 당진제철소의 환경문제 야기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정문 모습
현대제철이 12일 당진제철소의 환경문제 야기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정문 모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제철이 당진제철소의 환경문제 야기에 대해 12일 공식 사과했다.

현대제철은 이날 안동일 사장 명의로 된 사과문을 충남도지사, 충남도의회 의장, 충남도의회 농업경제환경위원회 위원(8명), 당진시장, 당진시의회 의원, 지역 시민사회단체 대표, 인근 마을 이장 등 93명에게 보냈다.

안 사장은 사과문에서 "당진제철소는 밀폐형 원료시설 및 자원순환형 생산구조로 건설돼 지역사회는 물론 국민으로부터 큰 관심과 기대를 받았지만, 이후 저희의 부족함으로 환경문제가 거론되면서 지역 주민 등에게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한 마음 이를 데 없다"고 밝혔다.

안 사장은 "이번 충남도의 조업정지 처분은 많은 안타까움과 고민 속에서 내린 고육책이란 사실을 충분히 짐작한다"면서 "결과적으로 이런 상황을 초래한 점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고, 상황이 이렇게 악화할 때까지 지자체는 물론 지역 여러 단체와 소통이 부족했던 점도 이 기회를 통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환경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한 대책과 관련, 안 사장은 "고로 브리더 개방 문제와 관련해 철강협회 및 포스코와 협력해 해외 선진업체 사례는 물론 학술적, 기술적 자료들을 총망라해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미세먼지 배출문제는 집진설비 전면교체를 통해 해결 중인데, 2021년부터는 현재의 절반 이하 수준으로 저감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안 사장은 "제철소 건설 당시 초심으로 돌아가 기본을 충실히 지키면서 당초 지향했던 친환경제철소의 정체성을 이룰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지자체는 물론 각급 단체 및 주민과 소통 확대에 힘쓰는 한편 신뢰 회복에도 적극적으로 나서 지역민의 사랑을 받는 기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