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손보, 빅 데이터 활용 中企 맞춤형 보험서비스 제공
한화손보, 빅 데이터 활용 中企 맞춤형 보험서비스 제공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04 16: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존비즈온과 사업제휴 MOU..."WEHAGO 플랫폼 활용"
박윤식 한화손보 대표이사(오른쪽)와 김용우 더존 대표이사가 MOU 체결후 악수하고 있다.(한화손해보험 제공)
박윤식 한화손보 대표이사(오른쪽)와 김용우 더존 대표이사가 4일 사업제휴 MOU를 체결했다.(한화손해보험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한화손해보험이 4일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활용, 중소기업 맞춤형 상품을 새롭게 기획, 개발하기 위해 기업용 비즈니스 플랫폼을 운영하는 더존비즈온과 사업제휴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한화손보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중소기업에서 주로 쓰는 'WEHAGO'(위하고) 플랫폼을 활용, 중소기업들이 적은 비용으로 재난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보험가입부터 계약관리, 보험금 청구 등 회사 관리 부담을 낮추도록 노력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두 회사는 이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추진하는 '빅 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자로 선정된 상태로, 데이터 기반 생태계 조성과 고객 편의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난 3월부터 협업해왔다.

더존 ICT그룹 강촌캠퍼스에서 진행된 이날 사업제휴 협약식에서 박윤식 한화손보 대표이사는 "디지털 혁신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중소기업 요구를 반영한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