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매출 감소 불구 2분기 연속 5조원대 R&D 투자
삼성전자, 매출 감소 불구 2분기 연속 5조원대 R&D 투자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5.17 1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액 대비 R&D 비중 10% 접근…올해 20조원 돌파 '주목'
삼성전자가 매출 감소세에도 불구, R&D 투자는 계속 확대하고 있어 주목된다.(본사 DB)
삼성전자가 매출 감소세에도 불구, R&D 투자는 계속 확대하고 있어 주목된다.(본사 DB)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지난해말부터 급격하게 꺾인 실적 상승세에도 불구,삼성전자의  연구개발(R&D) 투자가 오히려 역대 최고 수준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주목된다.

17일 삼성전자의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올 1분기 R&D 비용은 총 5조372억원으로 역대 최고치였던 지난해 4분기(5조3173억원)보다 다소 줄기는했으나 2분기 연속 5조원을 넘겼다는 것.

삼성전자의 R&D 비용은 2016년까지만 해도 분기 기준으로 3조원 수준에 그쳤으나 2017년 2분기에 처음 4조원대에 진입한 뒤 작년 4분기에는 5조원을 웃돌았다.

특히 올 1분기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중은 9.6%로 연간 기준으로 2017년 7.0%, 지난해 7.7%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각각 2.6%p, 1.9%p 높아졌다.

올 1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5%나 감소한 영향도 있으나 당분간 매출이 급증할 가능성이 크지 않아 R&D 비중은 당분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추세가 지속될 경우 올해 R&D 투자는 지난해(18조6620억원)보다 더 늘어나며 처음으로 20조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R&D 비용은 최근 꾸준한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고, 올해도 갑자기 줄어들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다만 프로젝트성 R&D 일정 등 변수로 인해 증가를 장담할 수는 없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해 인공지능(AI)·5G·바이오·전장부품 등 4대 미래 성장사업에 대한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최근에는 시스템 반도체 육성 방안도 내놓은 바 있어 당분간 R&D 비용은 계속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 1분기 R&D 투자로 국내 특허 801건과 미국 특허 1673건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