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짝반짝’ 배쓰 밤 탄생 30주년…러쉬, 신제품 54종 출시
‘반짝반짝’ 배쓰 밤 탄생 30주년…러쉬, 신제품 54종 출시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9.03.28 16: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쉬코리아 제공) 2019.03.28/그린포스트코리아
(러쉬코리아 제공) 2019.03.2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친환경 화장품 브랜드 러쉬(LUSH)가 인기제품 ‘배쓰 밤(Bath Bomb)’ 탄생 30주년을 기념해 ‘셀러브레이션 배쓰 밤(Celebration Bath Bomb)’ 54종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배쓰 밤’은 물에 풀어 사용하는 입욕제의 일종이다. 1989년 러쉬의 공동 창립자이자 제품 개발자인 모 콘스탄틴(Mo Constantine)이 자식들을 위해 처음 개발했다. 콘스탄틴은 목욕을 보다 즐겁게 하기 위해 원재료와 에센셜 오일을 담은 ‘배쓰 밤’을 완성했다.

최근 ‘배쓰 밤’은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 트렌드를 따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타고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배쓰 밤이 녹으면서 욕조 속의 물을 반짝거리는 색으로 물들이는 모습은 ‘배쓰 아트(BathArt)’라 불리기도 한다. 인스타그램에 ‘#배쓰아트’ 해시태그를 검색하면 40만개에 가까운 게시글이 나올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배쓰 밤 54종은 인기제품의 향을 그대로 담은 ‘더 컴포터’, ‘더 올리브 브랜치’, ‘허니 아이 워시드 더 키즈’, ‘스트로베리즈 앤드 크림’, ‘로열티’ 등으로 다양한 모양과 컬러, 향기가 특징이다.

러쉬코리아는 각 오프라인 매장의 특징에 따라 제품을 선별 배치해 매장마다 만날 수 있는 상품이 다르다. 전국 70여개 매장 중 강남역점, 명동역점에서만 전 제품을 만날 수 있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