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잡을 나무 1500만 그루, 서울 곳곳 심는다
미세먼지 잡을 나무 1500만 그루, 서울 곳곳 심는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3.26 14: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2022년까지 4년간 총 4800억원 예산 투입
서울시는 26일 '2022-3000 아낌없이 주는 나무 심기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26일 '2022-3000 아낌없이 주는 나무 심기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서울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서울시가 ‘2022-3000, 아낌없이 주는 나무심기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올해 500만 그루로 시작해 2022년까지 4년간 1500만 그루를 심는다는 목표다. 지난 5년간 심은 1530만 그루를 더하면 총 3000만 그루가 된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 나무심기 프로젝트에 4년간 총 48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생활밀착형 ‘도시숲’을 확충해 시민들의 휴식처로 제공한다는 생각이다.

양적 확대뿐 아니라 미세먼지·폭염 등 환경문제의 해법이 될 방안도 함께 검토한다. 서울기술연구원이 환경문제 해결에 적합한 수종을 선정하면 적절한 식재 위치도 따져볼 계획이다.

먼저 미세먼지 해결 방안으로 2021년까지 도시외곽 산림에서 맑고 차가운 공기를 도심으로 끌어오는 ‘바람길 숲’을 강남권(관악산)과 강북권(북한산)에 각각 조성한다. 도시의 대기순환을 촉진해 도심의 뜨거운 열기와 미세먼지를 외부로 배출하도록 유도한다는 전략이다. 산림청과 각각 1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올해 기본계획을 수립한 뒤 2020~2021년 본격 조성작업을 진행한다.

올림픽대로 등 차량 배기가스가 대량 발생되는 자동차 전용도로변에는 ‘미세먼지 저감숲’을 조성한다. 우선 식재 대상지 12개소(6만1000㎡)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약 210만 그루의 나무를 심을 계획이다.

특히 국회대로는 2021년까지 설계한 뒤 2023년까지 도로 상부에 약 7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 공원화한다. 동부간선도로는 2026년 지화화와 공원화를 목표로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한강숲은 2022년까지 115만 그루 나무를 심어 공기청정 효과를 유도하고 넓은 그늘 공간도 만들 예정이다.

나무심기 전략도 미세먼지 저감에 초점을 맞췄다. 1열보다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25.3% 큰 것으로 알려진 2열 식재를 한다. 키 큰 나무 아래에는 작은 꽃·나무를 층층이 심어 ‘가로숲 길’을 조성한다. 이를 2021년까지 30㎞ 구간에 조성할 계획이다.

2022년까지 프로젝트를 완수했을 때 기대효과. (서울시 제공)
2022년까지 프로젝트를 완료했을 때 기대효과.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3000만 그루 나무심기로 △노후경유차 6만4000대 연간 미세먼지 저감 △에어컨 2400만대 5시간 가동 효과 △성인 2100만명의 1년치 산소 공급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날로 심각해지는 환경문제의 근원적인 해법을 ‘도시숲’에서 찾고자 한다”며 “3000만 그루 나무심기 목표가 달성되는 2022년에는 서울 곳곳에 크고 작은 숲이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