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0만원 전기차 충전기, 500만원이면 설치”
“4000만원 전기차 충전기, 500만원이면 설치”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14 09: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민간 사업장 전기차 공용 급속충전기 설치 지원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울산시는 주유소, 편의점, 식당, 커피숍 등 민간 편의시설에 전기차 공용 급속 충전기를 설치하는 사업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한국에너지공단과 협력해 전기차 공용 급속 충전기 설치비용의 일부를 지원하는 것이다.

한국에너지공단이 충전기 1기당 설치비용의 50%를 지원하고 울산시가 추가로 최대 1500만 원(50㎾ 1000만 원, 100㎾ 이상 15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충전기 1기당 설치비용은 3000만~4000만원 정도라는 점을 감안하면 500만가량만 있으면 충전기를 설치할 수 있는 셈이다.

지원대상은 한국에너지공단의 ‘2019년 전기차 충전서비스산업육성 사업’ 지원 대상자로 선정돼 울산에 급속 충전기 설치를 완료한 개인 또는 민간 사업자(전기자동차충전사업자 또는 지능형전력망 사업자로 등록된 자)다.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충전기 설치확인서를 발급받아 울산시에 보조금 지급신청서를 제출하면 선착순으로 지원 대상을 선정한다.

현재 울산에는 공영주차장, 관공서 등 공공시설에 총 95기의 공용 급속 충전기가 설치·운영되고 있다. 울산시는 민간 부문 전기차 충전소 확충으로 전기차를 이용하는 시민의 편의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의 ‘2019년 전기차 충전서비스산업육성 사업’ 공모는 3월(1차)과 7월(2차)에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에너지공단(energy.or.kr) 및 울산시 홈페이지(ulsan.go.kr)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