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구매가격 410만원’ 파격적인 전기차 나왔다
‘실제 구매가격 410만원’ 파격적인 전기차 나왔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2.22 10: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가격을 파격적으로 낮춘 트위지 새 트림을 출시했다. 르노삼성차는 기존 모델보다 가격을 최대 150만원 낮춘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라이프’ 트림을 새로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르노 트위지 라이프 트림의 가격은 1330만원이다. 인텐스 트림보단 100만원, 카고 트림보단 150만원 싸다. 올해 초소형 전기차의 국고보조금은 420만원이고 지자체 보조금은 250만~500만원이다. 지원금 최대액수를 920만원으로 계산하면 410만원에도 살 수 있는 셈이다.

르노삼성차는 최근 기존 트위지의 가격을 70만원 인하한 바 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