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풀' 정식서비스 연기… 택시업계 “기름 붓는 격”
'카카오 카풀' 정식서비스 연기… 택시업계 “기름 붓는 격”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8.12.13 17: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반발하는 택시업계 종사자들이 지난 10월 18일 집회를 갖고 있다. (사진=YTN 캡처)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반발하는 택시업계 종사자들이 지난 10월 18일 집회를 갖고 있다. (사진=YTN 캡처)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카풀 정식서비스를 내년으로 연기하겠다고 했다. 택시 업계는 철회가 아닌 연기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오는 17일로 예정한 카풀 정식 서비스 개시 시점을 잠정적으로 연기한다고 13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 기사님들은 물론 이용자와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더욱 경청하고 반영하기 위해 고민 끝에 카풀 정식 서비스 일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회사 측은 "카풀 서비스 사업에 대해 택시업계, 정부, 국회 등과 적극적으로 논의를 진행해왔다"며 "앞으로도 계속 열린 자세로 이 문제를 논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향후 일정은 결정하는 대로 말하겠다고 밝혔다. 일부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카풀 베타(시험) 서비스는 변함없이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카카오의 이 같은 입장이 분노한 택시업계를 달랠 순 없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임승운 전택노련 정책본부장은 이날 뉴스1 통화에서 "(카카오의 이 같은 결정은) 우리 집회에 기름 붓는 격"이라면서 예정대로 오는 20일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4개 택시 단체는 최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갖고 오는 20일 전 조직을 동원해 국회 앞에서 10만명 규모의 제3차 결의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차량 1만대를 동원해 국회를 둘러싸고 서강대교를 막는다는 게 이들 단체의 집회 계획이다.

임 정책본부장은 "철회도 아니고 연기뿐이라면 우리를 기만하는 것"이라며 "지금 올라가 있는 법안 3개를 두고 허심탄회하게 대화해보자는 거라면 몰라도, 연기 결정은 그냥 잠잠해질 때까지 미루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