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이 1조 가까운 주식을 친족들에게 나눠준 까닭
최태원이 1조 가까운 주식을 친족들에게 나눠준 까닭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11.23 21: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3일 친족들에게 SK그룹 지주회사인 SK㈜의 지분 329만주(4.68%)를 증여했다. SK㈜ 시가총액이 23일 종가 기준 시가총액이 19조원인 점을 감안하면 8892억원 상당이다.

주식을 받는 수증자는 동생인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166만주), 사촌 형인 고 최윤원 SK케미칼 회장 가족(49만6808주), 사촌 형인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과 그 가족(83만주) 등이다. 최윤원 회장과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은 SK그룹을 창업한 고 최종건 회장의 자제들이다. 이에 따라 최태원 회장의 SK㈜ 지분율은 23.12%에서 18.44%로 낮아진다.

SK그룹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그룹 회장에 취임한 지 20주년을 맞아 그동안 힘을 보태준 친족들에게 보답하는 차원에서 지분 증여를 결정했다. 

IMF와 글로벌 금융위기 등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형제 경영진들이 성원과 지지를 보내줘 고마움을 표시한 것이라고 SK그룹은 설명했다.

최신원 회장은 “최태원 회장이 먼저 친족들에게 지분을 증여하겠다고 제안했다"면서 "SK그룹을 더욱 튼튼하고 안정적인 그룹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의 동생인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도 최태원 회장의 취지에 공감해 SK㈜ 주식 13만3332주(0.19%)를 친족들에게 증여하는 데 동참했다.

SK그룹은 "이번 지분 증여 이후에도 최태원 회장 중심의 현 그룹 지배구조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seotiv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