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년에도 '어린이집 무상교육' 진행
경기도 내년에도 '어린이집 무상교육' 진행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11.08 16: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11.8/그린포스트코리아
2018.11.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경기도가 내년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에 231억원을 지원한다. 올해 200억원보다 31억원 늘어난 규모다.

경기도는 만 3~5세 자녀를 가진 부모들의 부육료 부담을 덜기 위해 2019년도 본예산에 누리과정 차액보육료 지원액 231억여원을 편성했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내 어린이집을 다니는 아이들 모두가 내년에도 보육료 부담없이 누리과정을 배울 수 있다.

경기도는 지난 3월부터 누리과정 보육료 중 정부가 지원하는 보육료 22만원 이외에 부모들이 추가로 자부담하는 '차액보육료'(월 6만~8만5000원)를 지원하고 있다.

도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누리과정 차액 보육료 전액 지원을 통해 보육시설 간 격차를 해소하고, 부모들의 보육료 부담 '제로화'를 실현할 계획이다.

한편, 누리과정 차액보육료 지원은 도비(30%)와 시·군비(70%) 매칭사업으로 진행되며 2019년 예산은 총 870억여원이다.

경기도 소재 어린이집은 전국의 29.8%를 차지하며 보육예산은 도 전체 예산의 12.8%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