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물자원관 "멸종위기종 식물, 드론 띄워 첫 조사"
국립생물자원관 "멸종위기종 식물, 드론 띄워 첫 조사"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11.07 18: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론이 촬영한 낙동강 배후습지 가시연. (환경부 제공) 2018.11.7/그린포스트코리아
드론이 촬영한 낙동강 배후습지 가시연. (환경부 제공) 2018.11.7/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최근 연구자가 직접 관찰하기 어려운 멸종위기 야생생물 식물분야 분포 조사에 무인항공기(이하 드론)를 처음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낙동강 하구 습지, 동해안 석호, 제주도 해안 등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식물인 가시연, 순채, 검은별고사리 3종의 분포 모습을 드론으로 촬영해 관련 영상을 분석했다.

연구진은 드론을 활용하면 연구자 접근이 어려운 곳에 분포하는 이런 식물들의 분포 정보를 확보하는 데 효과적일 거라고 판단했다.

촬영 영상을 정사영상으로 제작해 개체군 수와 분포면적을 분석한 결과, 가시연의 경우 6개 개체군이 낙동강 하구 배후 습지 1983㎡에 분포하는 것을 조사됐다. 석호에 분포하는 순채는 2개 개체군이 2만4179㎡, 제주도 해안 검은별고사리는 3개 개체군이 1731㎡의 면적에 각각 분포돼 있었다.

연구진은 내년 5, 6월에는 멸종위기 야생생물Ⅰ급인 풍란과 Ⅱ급인 석곡의 분포 기록이 있던 제주도 서귀포의 해안 절벽 지역을 드론으로 촬영할 계획이다. 

국립생물자원관 관계자는 “멸종위기종 식물 보전과 복원에 필요한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드론 촬영과 같은 첨단기술을 꾸준히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