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괴됐던 오존층, 2060년 완전히 복원된다
파괴됐던 오존층, 2060년 완전히 복원된다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8.11.08 13: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년간 프레온 가스 규제...‘몬트리올의정서’ 효과
극지방에 형성된 ‘오존홀’이 2060년대에 완전히 복원될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다.2018.11.7/그린포스트코리아
극지방에 형성된 ‘오존홀’이 2060년대에 완전히 복원될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다.2018.11.7/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권오경 기자] 극지방에 형성된 ‘오존홀’이 2060년대에 완전히 복원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몬트리올의정서(PM) 과학위원회는 4년 주기로 발표하는 '오존홀 평가 보고서'에 "오존홀이 2000년서부터 점진적으로 작아지기 시작했으며 오존홀 복원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는 상당히 희망적"이라고 지난 5일 밝혔다. 

오존홀은 극지방 상부(13~18km) 성층권 내 오존층의 오존량이 급격히 감소한 영역이다. 오존층은 태양 자외선으로부터 지구를 보호하는 방패막 역할을 하기 때문에 오존홀이 클수록 가뭄, 홍수 등 기후변화 등 ‘환경 재앙’이 닥칠 수 있다.

과학위원회 소속 연구팀은 “남극에서 관찰 가능한 오존홀은 10년마다 1~3%씩 줄어들고 있다”며 “비록 느린 속도이기는 하나 이대로만 진행한다면 남극에서는 2060년, 북반구와 중위도는 2050년, 남극점은 2050년에 완전히 복원될 것”이라고 전했다.

남극에서 관찰 가능한 오존홀은 10년마다 1~3%씩 줄어들고 있다2018.11.7/그린포스트코리아
남극에서 관찰 가능한 오존홀은 10년마다 1~3%씩 줄어들고 있다2018.11.7/그린포스트코리아

오존홀이 감소한 데는 스프레이 등에 쓰이는 ‘냉각 가스’ 사용을 규제한 것이 큰 도움을 줬다. 1987년 채택돼 1989년 발효된 몬트리올의정서는 프레온가스(염화불화탄소·CFCs)와 기타 오존층 고갈 물질의 사용을 금지했다. 1990년부터는 최소 4년에 한 번 과학적·환경적·기술적·경제적 정보에 입각해 규제수단을 재평가하도록 했다.

에릭 솔하임 유엔환경계획(UNEP) 사무총장은 "몬트리올 의정서는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국제협약 중 하나"라면서 "키갈리 수정안이 기후변화 대처에서도 유망한 이유"라고 말했다.

키갈리 수정안은 지난 2016년 르완다 키갈리에서 열린 몬트리올의정서 당사국 회의에서 합의된 수정안으로, 냉장고·에어컨 등에 사용하는 수소불화탄소(HFCs) 온실가스 사용을 단계적으로 감축하자는 방안이다. 대체 프레온 가스인 HFCs는 오존층에는 해를 주지 않지만 지구온난화를 초래한다.

피테리 탈라스 세계기상기구(WMO) 사무총장은 "이산화탄소가 지구온난화를 가져오는 가장 심각한 온실가스로 남아있지만 수소불화탄소(HFCs)를 포함한 다른 가스 사용을 줄여 기후변화 대처를 도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에 따르면 오존홀 복원 현상은 특정 위도에서만 발견됐으며 특히 동아시아에서는 사용이 금지된 오존 파괴 화학물질인 삼염화불화탄소(CFC-11)의 배출량이 늘고 있어 안심하기는 이르다.

프랑스 환경전문매체 콩소플라넷은 "CFC-11 발생 국가를 밝혀내 엄격한 배출규제를 하지 않는다면 오존홀 복원은 과학자들의 예상과 달리 지연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환경부는 오존층 파괴 주범 ‘프레온 가스’의 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의 대기환경 보전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을 지난 5월 입법 예고한 바 있다. 이 개정안은 오는 29일부터 시행된다.

roma2017@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