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이젠 '바닷속 경치'도 관광자원화한다"
"제주도, 이젠 '바닷속 경치'도 관광자원화한다"
  • 고현준 기자
  • 승인 2018.11.06 16: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 문섬 일대, 국내 최초 '해중경관지구' 선정

 

[그린포스트코리아 제주=고현준 기자] 제주 서귀포시 문섬 일대가 해중경관지구로 지정됐다.

제주도는 2018년 해양수산부가 국내 최초로 시행한 ‘해중경관지구 지정 및 시범 공모사업’에 문섬 일대가 최종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해중경관지구 지정 및 시범사업’은 해중경관이 우수하고 생태계가 훌륭하게 보전된 해역을 지구로 지정해 해중경관 보호 및 해양레저 관광 활성화를 위해 450억원(국비 225억운, 지방비 225억원)을 투자해 추진한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6월 전국 연안권 11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해 해중경관 및 사업계획 등에 대한 대면평가, 수중실사, 지역구성원 면담 등 종합적으로 평가해 제주와 강원 고성군 2개 지자체를 사업지로 최종 선정했다. 해수부는 내년에 사업타당성 용역을 실시한 뒤 2020~2022년 해양레저 스포츠 종합지원센터 건립, 수중경관 전망 등 해양관광 인프라를 조성할 계획이다.

김창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해양레저활동 인구가 급증하는 가운데 우리 도가 해양레저관광 인프라를 조성하게 돼 기쁘다”며 “주민과 함께하는 해양레저관광 산업 육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kohj00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