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첫얼음 관측 "작년보다 12일 늦어"
설악산 첫얼음 관측 "작년보다 12일 늦어"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8.10.11 11: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악산국립공원 첫얼음이 관측됐다.(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2018.10.11/그린포스트코리아
설악산국립공원 첫얼음이 관측됐다.(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2018.10.1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11일 오전 3시쯤 설악산국립공원 중청대피소에서 첫얼음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얼음이 관측된 때 중청대피소의 최저기온은 영하 3도, 체감 기온은 영하 9도, 풍속은 3~4m/s로 관측됐다.

설악산국립공원에서 첫얼음이 관측된 시기는 2015년 10월 2일, 2016년 1월 9일, 2017년 9월 29일이다. 올해 첫얼음은 지난해보다 12일가량 늦게 관측됐다.

김중완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장은 “첫얼음이 발견되기 시작하는 단풍철 산행은 급격한 기온차에 주의해야 한다”며 “특히 새벽 산행 및 고지대 산행의 경우 비상식량과 보온의류 등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