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에너지 온몸으로 체험하는 '태양의 놀이터' 1단계 준공
신재생에너지 온몸으로 체험하는 '태양의 놀이터' 1단계 준공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10.11 11: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에너지드림센터 '태양의 놀이터' 1단계 시설. (서울시 제공)
서울에너지드림센터 '태양의 놀이터' 1단계 시설. (서울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뛰놀고 휴식하며 신재생에너지 '태양광'을 체험할 수 있는 놀이공간이 마련됐다.

서울시는 마포구 소재 서울에너지드림센터 야외 잔디마당에 에너지 체험시설 '태양의 놀이터' 1단계 시설을 완공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이날 준공식을 개최하고 일반 시민에 개방을 시작한다.

태양의 놀이터는 '에너지가 놀이가 되고 놀이가 에너지가 되는 곳'을 콘셉트로 조성됐다. 놀이와 휴식을 통해 자연스럽게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드는 것이 서울시의 목표다.

1단계로 조성된 '태양의 쉼터'와 '솔라파인'은 휴식 속에서 태양을 느끼고 이해할 수 있는 공간이다.

태양의 쉼터는 기존의 태양광 발전시설 아래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아이들과 시민을 위한 휴게공간으로 만들었다.

솔라파인은 포스코에서 연구·개발한 디자인조형물로 태양광 발전을 통해 시민들에게 다양한 기능과 편의를 제공하는 친환경기술과 스마트 사물인터넷(IoT)기술을 접목했다.

서울시는 태양의 놀이터를 2020년까지 전체 완공을 목표로 단계적으로 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