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싹쓸이'
광동제약,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싹쓸이'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8.10.05 09: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IDEA·iF·REDDOT 수상
2018.10.5/그린포스트코리아
2018.10.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권오경 기자] 광동제약(대표 최성원)은 최근 2018 아이디이에이(IDEA) 어워드에서 입상해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를 모두 수상하게 됐다고 5일 밝혔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의 ‘아이디이에이'(IDEA), 독일의 ‘아이에프'(iF)와 ‘레드닷'(REDDOT) 어워드 등이다.

광동제약은 2018 IDEA 어워드에 ‘의약품 분류코드 패키지’와 ‘분리배출캡’ 디자인을 출품해 각각 ‘브론즈'상과 ‘파이널리스트'상을 받았다.

브론즈상을 받은 ‘의약품 분류코드 패키지’는 전문의약품의 제품명과 유사해 발생하는 조제 오류를 방지하기 위해 개발된 디자인이다. 이로 인해 '메디케이션 에러방지 패키지'라고도 불린다. 

이 패키지는 ATC코드의 5단계 중 1단계인 ‘14개 해부학적 그룹’, 2단계인 ‘치료적 그룹’ 카테고리를 활용해 제제별 컬러시스템과 가이드를 적용했다. ATC코드는 해부학적, 치료적, 약물학적, 화학적, 성분명 그룹을 기준으로 5단계로 의약품을 분류해주는 국제 통용 의약품 분류코드다. 이를 활용하면 약사는 의약품을 패키지의 ‘컬러와 숫자’만으로 쉽게 구분해 조제 오류를 방지할 수 있다.

파이널리스트 부문에서 입상한 ‘분리배출캡’은 자원 재활용 아이디어를 적용한 디자인이다. 서로 소재가 달라 재활용 시 각각 따로 분류해야 하는 페트(PET)병과 병뚜껑 안전밴드 부분의 분리를 용이하게 해준다. 분리배출캡 타입의 병뚜껑은 개봉 시 밀착되어 있던 안전밴드 부분이 펼쳐지며 한 번에 제거 가능하도록 고안됐다. 소비자들이 일상에서 지키기 어려운 PET병 분리수거의 문제점을 완화시킬 수 있다.

광동제약은 지난 2년간 iF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CI(2017)’와 ‘광동 알찬콩두유’로 커뮤니케이션 분야 기업 아이덴티티 부문과 패키징 부문에서 ‘위너'(2016)상을 연이어 수상한 바 있다. 

2018.10.5/그린포스트코리아
2018.10.5/그린포스트코리아

특히 ‘광동 알찬콩두유 시리즈’는 53개 국가에서 7451건의 경쟁작이 몰린 2015 REDDOT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위너'상을 받았다. ‘제주도의 건강함을 알찬콩에 담았다’는 콘셉트를 패키지에 표현했으며, 제주도를 상징하는 돌하르방과 농장, 콩을 스토리텔링한 점에 대해 호평을 받았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디자인경영 활성화를 위해 2014년 디자인혁신센터를 설립한 후 소비자와의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면서 “확립된 디자인경영 시스템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소비자의 요구와 사회의 필요에 부합하는 디자인 혁신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roma2017@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