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애플 식초' 다이어트는 안전할까?
'파인애플 식초' 다이어트는 안전할까?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9.27 10: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다이어트 차류·음료류 안전성 검사
(구글이미지 제공)
(구글이미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정부가 인터넷에서 판매되는 '다이어트 음료'의 안전성 여부를 직접 확인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다이어트 효과를 내세우면서 판매되고 있는 파인애플 발효식초 음료 등을 국민청원 안전검사 대상으로 선정해 검사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식약처와 국민청원 안전검사 심의위원회는 지난 6월 8일부터 8월 31일까지 추천이 완료된 청원 74건을 검토해 청원 추천 수(1325건)가 가장 많았던 파인애플 발효식초 음료를 검사대상으로 채택했다.

청원자는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고 판매하는 파인애플 발효식초 제품을 섭취한 뒤 설사, 복통, 월경 이상 등 부작용이 발생했다"며 "해당 제품이 안전한지 검사해서 결과를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뿐 아니라 다이어트 효과가 있다고 광고·표시하는 차류·음료류도 함께 검사해 소비자 불안을 해소할 계획이다.

검사대상은 바로 마시는 형태의 제품 중 파인애플을 원료로 만든 식초음료 제품과 다이어트를 표방하는 허위·과대광고로 적발됐던 음료 제품이다.

검사 항목은 설사, 복통 등의 원인을 확인할 수 있는 세균수·대장균·식중독균 등 미생물 7종, 체중감량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비만치료제 유사물질과 이뇨제 등 의약품 성분 43종이다.  

식약처는 수거·검사 단계별 진행과정과 그 결과를 팟캐스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공개하고, 위반행위가 확인되면 회수·폐기, 행정처분에 들어간다.

앞서 식약처는 국민청원 안전검사제 검사대상으로 선정된 영·유아용 물휴지에 대해서는 지난 20일 검사결과를 발표했고, 어린이 기저귀는 검사 중이다.

어린이용 기저귀는 제조·수입업체별 판매량이 많은 39개 제품을 검사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형광증백제, 포름알데히드 등 일반 기준·규격 19종 항목은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방출량 및 함량 검사는 진행 중이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