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경제인 방북 북측 요청 아냐...미래 위한 정부 뜻"
[평양정상회담] "경제인 방북 북측 요청 아냐...미래 위한 정부 뜻"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9.18 16: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함께 하는 4대 주요 대기업 총수들. (연합뉴스TV 제공) 2018.09.18/그린포스트코리아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함께 하는 4대 주요 대기업 총수들. (연합뉴스TV 제공) 2018.09.1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경제계 인사들의 방북이 북측의 요청이라는 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부인했다.

청와대는 18일 해당 언론 보도에 대해 “오롯이 남북의 미래를 위한 우리의 판단이었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경제인들의 방북이 북측의 요청이라는 보도를 본 적이 있는데 사실이 전혀 아니다”라며 “이번 수행단 결정은 전적으로 우리 정부에서 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수석은 또 “경제인들이 북한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모든 정상회담에 경제인들이 다 같이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기업 총수들과 경제 MOU를 맺을 가능성에 대해 윤 수석은 “구체적인 MOU는 이번에는 나오지 않을 것”이라며 “이제 막 논의를 시작한 여러 협력 분야에 대해 대화를 더 진척시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회장, 최태원 SK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4대 대기업 경영진이 포함됐다. 이들은 18일 오후 정상회담이 시작되면 리용남 경제담당 내각부총리와 별도 면담을 갖는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