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산화탄소 누출사건 부상자 끝내 사망
삼성 이산화탄소 누출사건 부상자 끝내 사망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9.12 16: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TV 제공) 2018.09.12/그린포스트코리아
(연합뉴스TV 제공) 2018.09.12/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로 치료를 받고 있던 협력업체 직원이 끝내 숨졌다.

이에 따라 이번 사고의 사망자는 2명으로 늘어났다. 다른 1명은 현재까지 의식 불명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 

12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께 한림대 동탄성심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김모(55)씨가 숨졌다.

김씨는 이산화탄소 누출사고 후 의식불명에 빠진 채 치료를 받아왔다.

경찰은 숨진 김씨에 대한 부검을 국과수에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방침이다.

한편 경찰은 지난 10일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환경안전팀과 사상자들이 속한 협력업체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소방과 전기 관련 자료를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원 등과 함께 분석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의 안전관리 방침에 문제가 없었는지, 사고 당시 안전조치가 절절하게 이뤄졌는지를 중점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