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로봇활용한 신의료기기 개발에 420억 투자
정부, 로봇활용한 신의료기기 개발에 420억 투자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8.07.24 14: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맞춤형 의수' 'VR 기반 뇌신경 재활기기' 개발 등 5년간 지원
 
(과기부제공)2018.7.24/그린포스트코리아
(과기부제공)2018.7.2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권오경 기자] 정부가 '인공지능(AI) 맞춤형 의수', '가상현실(VR) 기반 뇌신경 재활기기' 등 인공지능·로봇을 활용한 신(新) 의료기기 기술개발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4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인공지능바이오로봇의료기술개발사업 킥오프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바이오경제 혁신전략 2025' 등 정부의 바이오·메디컬 육성정책에 맞춘 범부처 협력 연구개발사업으로, 원천연구부터 제품화, 임상 및 인허가 등 의료기기 개발 전주기를 해당 부처가 함께 진행한다. 이같은 사업에 정부는 2022년까지 총 420억원을 지원한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혁신기술에 기반한 신 의료기기를 시장에 진입시키고, 국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연구개발 지원과 인허가 지원, 가이드라인 마련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대표적으로 '인공지능 의수 개발 연구팀'은 입체(3D) 프린팅을 이용해 절단부위에 적합한 맞춤형 의수 제작을 연구할 계획이다. 인공지능을 활용해 다양한 의수 동작을 구현하는 것이 연구의 주요 목표다. 생체 삽입형 임플란트 기술을 적용한 의수 개발을 통해 기존 소켓방식 의수의 단점을 극복하고, 인공지능 기반 손동작 모사가 가능한 의수개발을 통해 글로벌 재활치료 시장의 선점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뇌신경재활 의료기기 개발 연구팀'도 가상현실과 실시간 뇌활성도 모니터링 기술을 이용한 재활 의료기기를 개발 중이다. 뇌신경재활 의료기기 개발 연구팀 관계자는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을 활용한 콘텐츠로 환자의 재활 참여도를 높이고,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뇌활성도 모니터링을 진행해 재활 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척추 수술용 증강현실 치료시스템, 현장진단 가능 인공지능 내시경 등 실제 의료현장에 필요한 기술개발도 함께 진행된다.

식약처는 개발 초기부터 신기술 인허가를 위한 준비에 들어가 제품 개발 후 인허가 기준이 없어 출시가 지연되는 일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신의료기술평가, 보험수가 반영 등을 미리 준비하고, 의료기기 중개임상지원센터를 통해 임상시험과 실용화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향후 정부는 동 사업 이외에도 각 부처가 개별적으로 진행하던 의료기기개발 사업을 통합하는 범부처 의료기기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2020년 사업 착수를 목표로 올해 8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워크숍엔 각 부처 담당관과 한국연구재단·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한국보건산업진흥원 관계자, 연구개발과제 주관·참여기관 책임자와 실무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roma2017@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