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어린이매트 휘발성유기화합물 검출… 층간소음 저감도 미미
일부 어린이매트 휘발성유기화합물 검출… 층간소음 저감도 미미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07.09 14: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자인스킨·파크론·베베앙 등 휘발성유기화합물 검출
9개 제품 모두 아이들 뛸 때 저감 성능 미미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어린이가 있는 가정에서 층간소음을 줄이고 낙상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사용하는 어린이 매트 일부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안전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어린이 매트 9개 제품(폴더형)을 대상으로 안전성, 소음 저감 성능, 충격 흡수 성능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시험결과 3개 제품에서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이 검출됐다. 휘발성유기화합물은 대기중에 휘발돼 악취나 오존을 발생시키는 탄화수소화합물을 말한다.

디자인스킨 ‘듀얼시크 캔디매트 200’은 폼아마이드 방출량이 4.74 ㎎/(㎡·h)였다. 파크론 ‘퓨어공간폴더 200P’은 2-에틸헥소익에시드 방출량이 0.60 ㎎/(㎡·h)로 측정됐다.

폼아마이드와 2-에틸헥소익에시드는 점막 자극성이 있고 장기적으로 노출될 경우 독성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이다. 두 물질의 안전기준치는 각각 0.20㎎/(㎡·h) 이하, 0.25㎎/(㎡·h) 이하다.

해당 제품의 생산업체는 한국소비자원의 시정 권고를 수용해 제품에 대해 판매중지, 소비자 교환 등 시정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 베베앙 ‘뷰티튜드매트 210’은 N,N-다이메틸폼아마이드 방출량이 2.18 ㎎/(㎡·h)로 기준치의 5배 이상 검출됐다.(기준 0.40이하) 하지만 해당 제품은 VOCs 방출량 규제 이전 생산제품으로 적용에서 제외된 제품이다. 이에 생산업체 베베앙은 해당 제품에 대해 환급 등 자발적 시정조치를 할 계획이다.

매트들의 층간소음 저감 성능도 미미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 대상 9개 제품은 모두 딱딱한 물건이 떨어지는 소리인 경량 충격음에 대한 저감 성능만 있었다. 아이들이 뛰어다닐 때 나오는 중량 충격음의 저감 성능은 미미했다.

중량 충격음의 경우 저감량은 5∼7dB에 불과해 매트를 사용한다 해도 아이들이 뛰거나 걷는 소리를 줄여주기에는 한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들이 뛰다가 넘어지거나 소파에서 떨어졌을 때의 충격을 매트가 흡수하는 성능은 꿈비 ‘모네파스텔 P200’, 아이팜 ‘쉘 피트인 폴더매트 205’ 등 7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겉감이 찢어지거나 터지지 않는 정도를 평가한 결과 베베앙 ‘뷰티튜드 매트 210’, 카라즈 ‘시크릿 4단 와이드’등 2개 제품이 미흡했다.

디자인스킨 ‘듀얼시크 캔디매트 200’, 베베앙 ‘뷰티튜드매트 210’, 아이팜 ‘쉘 피트인 폴더매트 205’, 크림하우스 ‘스노우파레트 BT 200’ 등 4개 제품은 사실과 다르게 ‘친환경’ 등 환경성을 표시·광고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했다.

이번 조사는 소비자 구매순위 상위 9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자세한 정보는 ‘행복드림’ 홈페이지 ‘비교공감’ 코너에서 확인할 수 있다.

seotive@greenpost.kr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