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을 사랑한' 고릴라 코코, 46세로 자연사
'인간을 사랑한' 고릴라 코코, 46세로 자연사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6.22 18: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릴라재단 제공)
(고릴라재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수화로 '사랑합니다'라고 고백할 수 있었던 로랜드고릴라 코코(koko)가 46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미국 고릴라재단은 "코코가 지난 19일 잠든 상태에서 편안하게 눈을 감았다. 코코는 고릴라의 대사로서 큰 감동을 줬으며, 이종 간 교신과 감정이입의 아이콘으로 깊은 사랑을 받았다. 그를 잊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코는 1971년 샌프란시스코 동물원에서 태어나 몸짓 언어를 터득하는 재능을 보였다. 이후 1974년 스탠퍼드대학으로 옮겨져 페니 패터슨에 의해 수화를 배웠다.

연구진은 "코코는 사인을 읽을 수 있었고 책을 읽어주는 것을 좋아했다. 약 2000개 영어 단어를 몸짓과 음성으로 이해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코코는 생전 모성애가 매우 깊어, 여러 마리의 고양이를 길렀다. 고양이를 품에 안고 쓰다듬는 사진이 내셔널지오그래픽 표지에 실리면서 세계적으로 유명세를 얻기도 했다.

고릴라재단은 코코가 보여준 고릴라 인지능력에 관한 연구를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