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우디 손잡아…'수소전기차 시너지 낸다'
현대·아우디 손잡아…'수소전기차 시너지 낸다'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8.06.20 17: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와 아우디가 수소전기차 개발 및 보급확대 등을 위해 협약을 맺었다.(현대차·아우디 제공)2018.6.20/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차와 아우디가 수소전기차 개발 및 보급확대 등을 위해 협약을 맺었다.(현대차·아우디 제공)2018.6.2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현대차와 아우디가 손을 잡았다. 수소전기차 분야의 혁신을 위해서다. 양사는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의 저변을 확대하고, 미래 수소전기차 시장에서의 패권 경쟁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기아차와 폭스바겐그룹의 아우디가 각 그룹을 대표해 수소전기차 관련 연료전지 기술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두 기업은 수소전기차 분야에서 공고한 협력 관계를 구축, 압도적 기술 경쟁 우위를 창출하고 글로벌 저변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아우디는 폭스바겐그룹 내에서 수소전기차 관련 연구 개발을 총괄하고 있다. 때문에 이번 협약은 현대차그룹과 폭스바겐그룹 산하 모든 브랜드에 효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폭스바겐그룹은 아우디를 비롯해 10여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전 세계에 연간 1000만대 이상 판매하는 세계 최대 완성차업체다. 또 세계 최대 자동차시장이자, 정부 차원에서 강력한 수소전기차 보급 정책을 추진 중인 중국에서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현대차와 아우디는 수소전기차 기술 확산과 시장 활성화를 위해 특허 및 주요 부품을 공유하는 데 합의했다. 또한 수소전기차 시장 선점과 기술 주도권 확보 차원에서 향후 기술 협업을 지속하며 확대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현대차와 아우디는 현재 보유 중이거나, 향후 출원 예정인 다수의 특허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수소전기차 기술 개발을 촉진, 수소차의 우수성을 알리며 폭발 위험 등 일각의 우려를 불식시켜 보급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전 지구적 환경 문제, 에너지 수급 불안, 자원 고갈 등 난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서 '수소' 에너지의 가능성에 일찍부터 관심을 기울여 왔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이어 "아우디와의 파트너십이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 활성화는 물론 수소 연관 산업 발전을 통한 혁신적 산업 생태계 조성에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피터 메르텐스 아우디 기술개발 총괄은 "수소전기차는 전동화 기반의 차량 중 가장 진화된 형태로 잠재력이 큰 미래 친환경 기술 분야"라며 "현대차와 같은 강력한 파트너와의 협업은 수소차 분야의 기술 혁신을 위한 현명한 방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chesco12@greenpost.kr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