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재난위험지도로 문화재 지킨다
문화재 재난위험지도로 문화재 지킨다
  • 장혜진 기자
  • 승인 2012.01.26 1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은 문화재 훼손의 요인이 되는 각종 재난과 문화재 관리상태를 과학적인 지표로 분석하고 정리하여 사전에 위험을 예측할 수 있는 문화재 재난위험지도를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연차적으로 개발한다고 밝혔다.

문화재 재난위험지도는 각종 재난정보와 문화재 관리상태, 속성정보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후 위험을 지수화해 문화재의 재난위험 정도와 관리상태를 GIS(지리정보시스템) 기반의 지도상에 시각화한 것이다.

문화재청은 2015년까지 총 7억의 예산을 투입하여 재난발생통계, 발생 가능정보, 실시간 기상정보, 지형 및 산림환경, 문화재 관리상태 등을 분석한 재난위험지도를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정확도와 신속성을 높일 수 있도록 이를 지속적으로 수정·보완하여 문화재 안전관리대책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문화재는 특성상 한번 손상되면 회복이 불가능하며, 사후복구가 아닌 사전예방 관리가 철저해야 한다는 면에서 문화재 재난위험지도는 문화재보호에 큰 효과가 기대된다.

news@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