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세먼지마스크 성능 기준보다 높아...방한대는 효과↓"
서울시 "미세먼지마스크 성능 기준보다 높아...방한대는 효과↓"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4.04 1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 시중에서 판매되는 총 50개 마스크의 미세먼지 차단 성능을 평가한 '분진포집효율(미세먼지 차단 성능) 시험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미세먼지를 차단하기 위해 쓰는 보건용 마스크 39건, 방한대와 같이 면으로 만들어진 일반 마스크 11건을 대상으로 시험을 진행했다.

시험 결과, 보건용 마스크 KF80 등급은 평균 86.1%, KF94 등급은 평균 95.7%, KF99 등급은 평균 99.4%로 모두 기준치 이상의 미세먼지 차단 성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일반 마스크의 경우 분진포집효율 시험 결과 평균 46%에 그쳐 보건용 마스크에 비해 미세먼지 차단 성능이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에 출시되는 마스크에 KF(Korea Filter) 마크를 부착해 성능을 인증한다. KF 뒤에 붙은 숫자는 마스크의 입자 차단 성능 인증 기준이자 등급으로, 숫자가 클수록 미세먼지 차단 성능이 높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미세먼지 차단 성능 시험은 보건용 마스크 KF80 등급의 경우 평균 0.6㎛ 지름의 입자를, KF94 등급은 평균 0.4㎛ 지름의 입자를 생성해 실험하기 때문에 입자의 크기가 더 큰 미세먼지 PM2.5, PM10에 대해서는 훨씬 높은 차단 성능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