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무역전쟁 현실화... 트럼프 관세 부과에 중국도 맞불
美-中 무역전쟁 현실화... 트럼프 관세 부과에 중국도 맞불
  • 그린포스트뉴스팀
  • 승인 2018.03.23 1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pixabay]
[출처= pixabay]

 

[그린포스트코리아] 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이 현실화된 모습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수입품에 최대 600억달러(약 64조8000억원) 규모의 대규모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의 미국 투자도 제한하는 내용의 대중국 제재 조치를 발표하자 이에 중국도 맞불 대응 계획을 밝혔다.

중국 상무부는 23일 성명을 통해 미국산 철강과 돈육, 알루미늄, 와인 등에 30억달러(3조2400억원)에 이르는 관세를 물리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중국은 미국산 돼지고기에 25%, 철강 파이프·과일·와인 등에는 15%의 관세를 각각 부과할 방침이다.

상무부는 이번 조치에 대해 “미국이 '무역확장법 232조' 조사 결과에 따라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데 대한 손해를 메우기 위한 대응”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이 국가안전을 이유로 이와 같은 조치를 한 것은 사실상 세이프 가드 조치와 같다”며 "중국은 세계무역기구(WTO)의 틀 안에서 법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무부는 또한 이날부터 미국, 유럽연합(EU), 일본에서 수입되는 사진 인화지에 대한 반덤핑 관세 부과를 5년 기한으로 계속 물리기로 했다. 중국은 지난 2012년 3월부터 이들 지역에서 들여오는 인화지에 각각 17.6∼28.8%의 반덤핑 관세를 5년간 부과했고, 지난해 3월부터 관세부과 만기 심사를 진행해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지식재산권 침해에 대한 책임을 물어 중국산 수입품에 최소 500억달러(약 54조원)에서 최대 600억 달러에 이르는 대규모 관세를 부과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트럼프 정부 들어 중국에 대해 직접적인 무역 제재 조치를 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이번 조치는 많은 조치 중에 첫번째”라고 강조해 향후 대중 무역 제재 조치가 계속될 수 있음을 경고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인공지능 및 모바일 기술 등 미국의 첨단 기술 유출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의 대미 투자를 제한하도록 재무부에 지시했다.

new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