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채용비리 부정합격자 226명 전원 면직
강원랜드 채용비리 부정합격자 226명 전원 면직
  • 그린포스트뉴스팀
  • 승인 2018.03.15 17: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채용비리 관련자에 엄중한 책임 물으라" 지시

[그린포스트코리아]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해 부정합격이 확인된 226명 전원이 사실상 해고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채용비리가 드러났는데도 가담자나 부정합격자 처리에 소극적인 공공기관 책임자에 대해 엄중하게 책임을 물으라”라고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공공기관 채용비리 결과를 보고 받은 뒤 철저하고 속도감 있는 후속 처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에 따라 임종석 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열고 공공기관 부정합격자에 대한 향후 조치를 논의했고, 강원랜드의 경우 부정합격자로 확인된 226명 전원에 대해 직권면직 등 인사 조치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 강원랜드 감독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현재 강원랜드에 점수 조작 등 부정한 방식으로 입사한 것으로 확인된 226명은 업무에서 배제된 상태다. 그러나 강원랜드 채용비리로 억울하게 탈락한 사람들의 구제는 어려워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채용비리가 일어났던 2013년 당시 시험성적 자료가 남아있지 않아 구제가 어렵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블라인드 채용 확산을 위한 범정부 차원의 노력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pixabay]
[출처= pixabay]

 

new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