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KIMES 2018서 첨단 초음파 의료기기 공개
삼성전자, KIMES 2018서 첨단 초음파 의료기기 공개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3.15 15: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삼성전자]
[출처=삼성전자]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이 15일부터 오는 18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4회 국제 의료기기‧병원설비 전시회(KIMES 2018)에서 최신 의료기기를 선보인다. 

KIMES 2018은 34개국 1313개의 업체가 참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의료기기 관련 전시회다.

삼성은 이번 전시회에서 천장 고정형 디지털 엑스레이 GC85A와 이동형 디지털 엑스레이 GM85, 영상의학과용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RS85를 선보였다. 또한 가상현실(VR)을 통해 GC85A의 기능을 체험해볼 수 있도록 했다. 

GC85A에는 저선량 디지털 엑스레이 영상처리 기술 에스뷰(S-Vue™)가 탑재돼 기존 대비 절반의 방사선만 사용해도 좋은 품질의 흉부 영상을 얻을 수 있다. 에스뷰는 지난해 11월 미국 FDA 승인을 받기도 했다. 엑스레이 촬영 시 엑스선의 산란을 제거하는 심그리드(SimGrid™)로 환자의 대기 시간을 줄여주는 장점도 있다. 한 번의 촬영으로 흉부 영상에서 갈비뼈 영상부분을 제거해 뒤에 숨은 종양을 보여주는 본 서프레션(Bone Suppression) 기능도 추가됐다.

이어 보급형과 프리미엄까지 다양한 종류의 초음파 진단기기를 선보이고 산부인과용 진단기기와 영상의학과용 RS85도 전시했다. RS85에는 미세혈류 진단보조 기능인 MV-플로우(MV-Flow™)와 초음파 횡파 탄성을 이용해 종양진단 시 탄성 정도 정보를 제공하는 에스-쉬어웨이브 이미징(S-Shearwave Imaging™) 기능이 탑재됐다.

한편 전시 마지막 날인 18일에는 코엑스 3층에서 대한임상초음파학회가 주관하는 KIMES 초음파 핸즈온 세미나가 진행된다. 이 세미나에서는 삼성의 초음파 의료기기를 활용한 이론 강의롸 실습이 이루어진다.

전동수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 겸 삼성메디슨 대표이사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보다 편리한 의료기기와 저선량 엑스레이 영상 솔루션 등 의료진과 환자를 위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hmy1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