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검찰 조사서 "다스와 도곡동 땅 나와 무관"
MB, 검찰 조사서 "다스와 도곡동 땅 나와 무관"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3.14 16: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YTN]
[출처=YTN]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검찰조사에서 다스와 도곡동 땅 관련 의혹에 대해 “나와 무관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날 “이 전 대통령은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 의심 재산이 자신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며 “검찰 조사는 혐의를 인정하는 것이 아닌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이 전 대통령의 혐의는 다스와 도곡동 땅 실제 소유 및 각종 뇌물, 횡령 등 20여 가지다. 

조사에 앞서 한동훈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와 간단한 면담을 가진 이 전 대통령은 “편견 없이 조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이에 한 차장검사가 “법에 따라 공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오전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다스 실소유주 및 비자금 등 의혹에 대해 조사를 했고, 오후까지 이어지고 있다. 다스 실소유주 문제를 우선 확정짓는 것이 효율적이라 판단하고 수사과정에서 확보한 객관적 자료들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에는 지난해 박영수 특검팀에 포함돼 박근혜 전 대통령 사건을 수사한 이복현 특수2부 부부장도 참여해 신문조서 작성을 맡고 있다.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오전 조사에서 진술을 거부하지 않고 충실히 질문에 답했다. 다만 다스와 관련한 질문에는 “경영에 개입한 바 없고 나의 소유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동안 꾸준히 주장해 왔던 ‘정치보복’은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신 부장검사의 조사가 종료되면 송경호 특수2부장을 투입해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송 부장검사는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등 뇌물 혐의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조사 상황을 영상녹화하고 있으며 수사를 지휘하는 한 차장검사가 실시간으로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