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외교부, 미세먼지 저감 등 '환경 외교'에 공동대응
환경부-외교부, 미세먼지 저감 등 '환경 외교'에 공동대응
  • 조옥희 기자
  • 승인 2018.03.13 14: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 부처 정책협의회 개최...실질·지속적 협력이행 체계 구축하기로
기후변화 협상·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환경분야 해외진출 등 대응

[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와 외교부가 기후변화 협상을 비롯해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대응, 환경분야 해외진출 및 양자 협력 등 환경분야 주요 외교현안에 대한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협력 이행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3일 서울 중구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이 같은 내용 마련을 위한 ‘환경부-외교부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양 부처는 서로의 정책수단을 연계해 다양한 협력과제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우선 국제회의 등에서 새 정부의 기후변화 대응 의지 및 노력에 대해 적극 홍보하고, 기후변화 파리협정 이행지침 마련을 위한 후속협상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K-SDGs) 수립시 SDGs 이행 관련 목표가 적절히 반영되고 국제적으로 홍보될 수 있도록 서로 협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환경분야 인력 및 산업의 해외 진출도 확대하기로 했으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대중국 협력 등 양자 협력 증진을 위해 활발한 정보 공유 및 협업을 지속할 계획이다.

김 장관은 이날 “급박하게 돌아가는 국제정세에 대응하고 전 세계적인 쟁점인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목표에 대한 협상·대응 등을 위해 양 부처간 유기적인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특히 국민 건강보호와 직결되는 ‘미세먼지 문제 해결 관련 대 중국 협력 강화’를 위해 양 부처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어 외교부에 환경 산업 및 인력의 해외진출과 세계보건기구(WHO) 아시아 환경보건센터 유치 등을 위한 협조도 요청했다. 

강 장관은 “기후변화 및 지속가능발전은 현재 국제사회가 가장 우선순위에 두고 있는 의제”라면서 “이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서는 국내외적인 협업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어 “장관급 정책협의회 개최뿐 아니라 실·국장 및 실무급 등 다양한 계기를 통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환경부의 국내적 노력과 외교부의 국제적 노력이 시너지를 발휘해 모범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더욱 긴밀한 협력과 소통을 통해 원활한 업무 협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자”라고 말했다.

[출처= 환경부]
[출처= 환경부]

 

hktv120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