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MCE 2018서 무풍냉방‧IoT 기술 선보인다
삼성전자, MCE 2018서 무풍냉방‧IoT 기술 선보인다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3.13 1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삼성전자]
[출처=삼성전자]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삼성전자가 오는 16일(현지시간)까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MCE 2018(Mostra Convegno Expocomfort)에서 다양한 공조 제품을 소개한다고 13일 밝혔다.

MCE 2018은 전 세계 2000여 개 업체와 16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모이는 세계 최대의 공조 전시회다. 삼성전자는 이 전시회에서 다양한 가정용 및 상업용 무풍 에어컨을 선보인다.

무풍냉방은 강력한 바람으로 실내 온도를 빠르게 떨어트린 후 은은한 냉기를 분포, 실내 온도를 유지하면서 바람이 인체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가정용과 1Way·4Way 카세트(천장형 실내기) 등 상업용 무풍에어컨을 전시하고 관람객을 위한 체험존도 운영한다.  

또한 유럽 환경 규제에 맞춰 친환경 냉매 R32를 사용한 에어컨도 선보일 방침이다. R32의 경우 지구 온난화 지수(WP:Global Warming Potential)가 기존 냉매인 R410A 대비 3분의 1수준이며 적은 양으로 높은 효율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전시회에서 △용도별 맞춤 공조 솔루션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B2B에 확대 적용한 빌딩 통합 관리 솔루션 ‘b.IoT’ △전자기기 제어 애플리케이션 스마트싱스(SmartThings) 기반 ‘스마트홈’의 별도 부스도 운영한다.   

이밖에 원형 시스템 에어컨 및 냉난방 동시 운전이 가능한 DVM S Eco HE 등을 공개한다.

박찬호 삼성전자 상무는 “이번 행사 참여를 계기로 유럽에서 무풍냉방과 IoT 기술 영향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