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식품, 천호엔케어로 사명 변경…"건강 토탈솔루션 기업으로 도약"
천호식품, 천호엔케어로 사명 변경…"건강 토탈솔루션 기업으로 도약"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8.03.12 10: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천호엔케어 제공]
[사진=천호엔케어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건강식품 전문기업 ‘천호식품’이 ‘천호엔케어(Chunho NCare)'로 사명을 변경한다.

천호엔케어는 12일 “단순한 건강식품 제조 판매 기업이 아닌 건강 토탈솔루션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는 지난해 8월 매출부진을 딛고 경영 정상화를 위해 영입된 이승우 대표가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호엔케어 관계자는 “이 대표가 수년간 국내 굴지의 종합식품기업의 대표이사로 재직하며 쌓아 온 경험과 능력을 바탕으로 그동안 천호엔케어의 도약을 준비해왔다”고 전했다.

천호엔케어는 이와 함께 구체적인 성장 비전을 담고 있는 ‘천호엔케어 비전 2020’도 발표했다. 2020년까지 매출 2020억원을 달성하고 고객들의 라이프 케어가 가능하도록 건강 토탈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랫폼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천호엔케어는 △어린이 및 2030 세대로의 타깃 확대를 위한 신제품 출시 △유통망 대변화 및 해외시장 개척 △신규 사업 진출 △R&D 역량 강화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제품 전략으로는 점차 다양화되고 있는 고객 니즈를 반영해 테마성 제품 라인업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곤약 기반의 다이어트 제품, 영양 밸런스 음료, 기능성 젤리 등으로 구성된 ‘2030’ 제품군이 대표적이다.

유통에 있어서는 마트, 편의점 등 기본 유통 채널을 확보해 소비자들의 구매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특히 온라인의 경우 현재 성장세에 있는 공식 온라인 쇼핑몰의 확장과 함께 외부 채널을 개척해 나갈 예정이다.

브랜드 전략은 고가 라인인 ‘천심본’을 프레스티지 브랜드로 육성, 기존 제품군은 ‘잇 네이처’와 온라인 및 마트 전용 브랜드 ‘하루활력’을 론칭해 브랜드를 삼원화시켜 운영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타 산업군과의 협업, 국내외 기업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R&D 역량 또한 효과적으로 강화시켜 나갈 방침이다.

이승우 대표는 “이번 사명 변경을 통해 업의 정리를 다시하여 환골탈태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며 “2020년까지 2020억 매출 달성은 물론 라이프 케어를 위한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