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S9 특별보상 실시…중고시세보다 10만원 더
삼성전자, 갤럭시S9 특별보상 실시…중고시세보다 10만원 더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8.03.07 16: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사진=삼성전자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삼성전자가 오는 9일부터 6월30일까지 ‘갤럭시 S9’과 ‘갤럭시 S9+’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특별 보상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갤럭시 S9’ 또는 ‘갤럭시 S9+’를 구매한 고객이 기존에 사용하던 단말기를 반납하면 중고 시세보다 최대 10만원을 추가로 보상해주는 서비스다.

다만 대상 모델은 ‘갤럭시 S 시리즈’와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비롯해 ‘iPhone6’, ‘iPhone7’ 등으로 제한된다.

가령 갤럭시 S8을 사용하던 고객이 갤럭시 S9을 구매하고, 갤럭시 S8을 반납할 경우 현재의 갤럭시 S8 중고 시세보다 10만원을 더 보상받는 식이다.

그러나 ▲계정 및 보안 미설정 ▲도난·분실 등록이 된 전원·충전·통화가 불가한 제품 ▲배터리가 팽창하거나 메탈 프레임이 휘어진 제품 ▲침수라벨이 변색된 단말기는 보상에서 제외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단말기 입고와 검수 후 신청일자 기준 일주일 내에 신청자에게 최종 보상 금액을 안내하고, 보상 금액은 고객 본인 명의의 은행 계좌로 입금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chesco12@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