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에서 전해온 봄소식..."복수초 등 봄꽃망울 활짝"
지리산에서 전해온 봄소식..."복수초 등 봄꽃망울 활짝"
  • 조옥희 기자
  • 승인 2018.02.25 15: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수초. [출처= 국립공원관리공단]
복수초. [출처= 국립공원관리공단]

 

[그린포스트코리아] 지리산에서 봄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5일 꽃봉오리를 터트린 복수초가 관찰된 것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5일 이 같은 봄을 알리는 봄꽃 개화소식과 함께 국립공원별 개화시기, 장소 등 봄철 국립공원 탐방정보를 공개했다.

공단은 올해 한파가 지속되면서 지리산의 봄꽃 개화가 지난해보다 다소 늦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지리산 복수초의 첫 개화는 2월 1일이었다.

노루귀. [출처= 국립공원관리공단]
노루귀. [출처= 국립공원관리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홍도에서는 복수초보다 먼저 봄소식을 알린다는 큰개불알꽃의 개화가 지난 17일 관찰됐다. 한려해상국립공원에도 매화 중 가장 먼저 핀다는 춘당매와 별꽃, 냉이꽃 등이 18일부터 개화했다. 내륙지방인 무등산과 변산반도, 소백산에서도 19일 기준 복수초, 노루귀 등의 야생화가 꽃망울을 터뜨렸다.

공단은 국립공원의 본격적인 봄꽃 개화는 다음달 5일(경칩)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3월 초 지리산을 시작으로 노란꽃의 산수유와 생강나무가 개화를 시작해 4월에는 전국의 국립공원이 노란빛으로 물들 것으로 내다봤다.

동백꽃. [출처= 국립공원관리공단]
동백꽃. [출처= 국립공원관리공단]

 

또한 3월 중순부터는 치악산, 오대산, 태백산, 설악산 등 강원권 국립공원의 탐방로 및 자연관찰로 일대에서도 노루귀를 비롯해 변산바람꽃, 제비꽃 등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변산바람꽃. [출처= 국립공원관리공단]
변산바람꽃. [출처= 국립공원관리공단]

 

hktv120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