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노린 스미싱 문자 조심하세요"
"설 명절 노린 스미싱 문자 조심하세요"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2.13 15: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후후]
[출처=후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설 명절을 맞아 이른바 ‘대목’을 노리는 스미싱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요구된다.

스팸 차단 애플리케이션 ‘후후’를 운영하는 후후앤컴퍼니는 13일 올 설에 택배배송, 설날덕담 등 설 관련 키워드가 포함된 스미싱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명절 연휴 기간에 발생하는 스미싱으로는 택배로 위장한 택배 배송 조회, 택배 접수 확인 등 택배 업체 사칭 유형이 가장 많다. 또 명절 인사 메시지를 가장한 악성 스미싱도 있다. 새해 인사, 덕담 등이 포함된 문자 메시지를 보내 인터넷 주소 클릭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문자에 포함된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면 스마트폰에 악성코드가 설치되고 이를 통해 금전적인 손해가 발생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설 연휴 기간 문자로 오는 인터넷 주소는 클릭을 삼가야 하며 스마트폰 설정 메뉴에서 ‘출처를 알 수 없는 앱 설치하지 않기’를 설정해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 만일을 대비해 소액결제 금액 한도를 낮추거나 차단하는 것도 좋은 예방법이다.

이밖에 스팸 차단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것도 유용하다. 

황문성 후후앤컴퍼니 플랫폼사업팀장은 “스미싱은 인터넷 주소 클릭만으로도 스마트폰 소액 결제가 이뤄지기 때문에 출처를 알 수 없는 문자 메시지는 늘 의심하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