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AI 올레드 TV, CES 2018서 '친환경 제품' 인증
LG AI 올레드 TV, CES 2018서 '친환경 제품' 인증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1.12 18: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LG전자]
[출처= LG전자]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LG전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8'에서 70개 어워드를 받으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12일, CES 주관사인 CTA가 지난해 11월 선정한 'CES 혁신상' 18개를 포함해 현재까지 70개 이상의 어워드를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AI 올레드 TV'는 엔가젯, USA 투데이, 테크레이더 등 유력 매체들로부터 지금까지 22개 상을 수여했다. 

해당 제품은 음성인식 활동, 블루레이·게임기 연동 등 편의성과 뛰어난 화질, 편리한 기능 등 다방면에서 호평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미국 환경보호청이 선정한 가장 '친환경적'인 제품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LG 전자 관계자는 "올레드 TV는 개발단계부터 폐기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서 수은, 납 등 유해물질 사용 및 배출을 최소화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밖에도 '씽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로봇 브랜드 '클로이', 탑로더 세탁기, 의류 건조기 등 주요 가전도 각 매체에서 상을 받았다.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은 "끊임없는 혁신으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