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2017년 최대 판매량 경신…24만6000대 판매
포르쉐, 2017년 최대 판매량 경신…24만6000대 판매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1.12 09: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쉐 파나메라 [출처= 포르쉐]
포르쉐 파나메라 [출처= 포르쉐]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포르쉐가 2017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총 24만6000대의 차량을 판매하며 전년대비 4% 성장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6년에 이어 2017년에도 최대 판매 기록을 자체 경신했다. 새롭게 출시된 신형 파나메라가 전년 대비 83% 증가한 2만8000대를 판매하며 성장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데블레브 본 플라튼 포르쉐AG 세일즈/마케팅 총괄 임원은 "지난 해에는 신형 파나메라의 하이브리드 모델이 고객들에게 큰 호평을 받았다"라며, "포르쉐의 다양한 모델 라인업과 유럽, 아시아, 미주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2018년도 실적 역시 긍정적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형 파나메라 이외에도 718 모델이 전년도 판매량을 크게 상회하며 실적에 견인했다. 718 모델은 전 세계 총 2만5000대가 인도됐으며, 전년 대비 6% 성장했다. 911 모델은 총 3만2000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했으며, 마칸은 총 9만7000대 이상이 판매됐다.

전 세계 지역별로는 중국에 7만1000여대가 판매돼 개별 국가 중 가장 강력한 시장 지위를 차지했다. 미국과 유럽은 각각 2% 상승률을 기록했고 독일 내수 시장에서는 2016년 실적과 근접한 2만8400여대가 인도됐다.

마이클 키르쉬 포르쉐 코리아 대표는 "2018년에는 포르쉐의 새로운 성장을 기약해 줄 신형 카이엔을 비롯해 다양한 라인업이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다"며, "포르쉐는 스포츠카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