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황창규 회장, "올림픽 준비에 최선 다할 것" 당부
KT 황창규 회장, "올림픽 준비에 최선 다할 것" 당부
  • 조규희 기자
  • 승인 2018.01.10 14: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평창동계올림픽 준비현장 격려방문…900명에 발열조끼 전달
대회망 구축 위해 2년간 연인원 13만여명 투입…대회기간 1000여명 활동
KTX 인천공항-강릉 구간 원활한 무선서비스 제공 설비 확대

 

KT 황창규 회장 [출처=KT]
KT 황창규 회장 [출처=KT]

 

 

[그린포스트코리아 조규희 기자] 평창동계올림픽이 1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황창규 KT 회장이 평창동계올림픽 준비현장을 방문해 남은 기간 준비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황 회장은 KTX 서울-평창 구간에서 네트워크 품질을 점검하고 영하 10도를 밑도는 추위에도 2018 평창동계올림픽 준비에 여념이 없는 현지 직원들을 격려했다.

KT는 평창동계올림픽 대회통신망과 방송중계망 운영을 맡고 있으며, 평창 및 강릉 일대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해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지난 11월 중순 강원도 평창을 찾아 네트워크 준비상황을 점검한 데 이어 혹한에 고생하는 직원 격려를 위해 이뤄진 이번 방문에서 황창규 회장은 방한 효과가 높은 '발열조끼'를 전달했다. 발열조끼는 평창, 강릉 등지에서 대회를 준비하고 있는 KT 및 그룹사, 협력사 직원 900여명에게 제공됐다.

평창동계올림픽 통신 분야 공식파트너인 KT는 지난 2016년 11월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에 '평창 5G' 센터를 구축하고 5G 기술 연구와 실증을 실시해 왔으며, 2017년 6월에는 대회통신망 및 방송중계망 준비를 완료했다. 작년 10월 말에는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5G 단말과 연동 테스트까지 마친 상황이다.

KT는 평창올림픽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2015년 12월부터 대회망 구축, 기술 테스트, 시스템 운용 등에 연인원 13만여명을 투입했다. 또한 1월 말부터는 통신망 운용 및 유지보수, 시스템 운영 등을 위해 1000명이 넘는 인력이 활동할 예정이다.

황창규 회장은 평창에서 직원 격려행사 참석에 앞서 서울에서 평창(진부)까지 KTX로 이동하며 서울-강릉 구간 KTX 네트워크 품질 점검과 철도통합무선망(LTE-R)을 직접 확인하기도 했다.

인천공항-강릉 KTX 구간에 약 700개의 기지국, 중계기 등을 신설 및 증설한 KT는 LTE 기술에 기반한 'LTE-R(Railway)'을 도입해 열차-열차, 열차-지상(역사), 지상-지상을 무선으로 연결했다. 원주-강릉 구간에 구축된 LTE-R은 국제표준(3GPP Rel.13)에 기반해 가로채기, 우선권부여 등 MCPTT 무전단말 서비스를 적용했다.

황 회장은 "올겨울은 예년보다 체감기온이 낮은데 그 중에서도 평창은 추위가 혹독해 대회를 준비하는 직원들이 무척 고생하고 있다"며, "후끈한 발열조끼처럼 직원들이 평창동계올림픽을 뜨겁게 준비해주기 바라고,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관심도 점차 뜨거워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