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CES서 초고화질 가정용 프로젝트 선보인다
LG전자, CES서 초고화질 가정용 프로젝트 선보인다
  • 김기성 기자
  • 승인 2018.01.05 11: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는 오는 9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초고화질 ‘LG 4K UHD 프로젝터(모델명 HU80KA)’를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출처=LG전자]
LG전자는 오는 9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초고화질 ‘LG 4K UHD 프로젝터(모델명 HU80KA)’를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출처=LG전자]

 

[그린포스트코리아 김기성 기자] LG전자는 오는 9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초고화질 ‘LG 4K UHD 프로젝터(모델명 HU80KA)’를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이 제품은 LG의 기존 제품보다 25% 더 밝은 성능(2500안시 루멘)으로 가정용 프로젝터로는 최고 수준의 화질을 보여준다. 화면의 대각선 길이는 380㎝(150인치)에 달하며 HDR 10 규격의 콘텐츠도 지원한다.

기존의 빔 프로젝터보다 사용이 쉬운 점도 특징이다. 제품 상단에 자동차 트렁크 문처럼 열리도록 경첩을 달았고 덮개 안쪽에는 거울을 설치해 사용자가 영상을 띄울 위치를 조정할 수 있다. 덮개를 뒤로 완전히 젖히면 화면을 천정에도 띄울 수 있다.

 ‘I'자 형태로 길게 뻗은 구조 탓에 이동 및 보관도 편리하다. 크기(165㎜, 세로 165㎜, 높이 470㎜)와 무게(6.5㎏) 역시 동급 프로젝터의 절반 수준이다. 또 진공청소기처럼 제품 하단에 있는 버튼을 눌러 전원선을 정리할 수 있다. 아울러 LG 전자의 스마트 TV 플랫폼인 ‘웹 OS’를 적용해 다양한 스트리밍 서비스도 이용 가능하다.

LG전자 IT사업부장 장익환 상무는 “고화질 대화면 영상을 편리하게 볼 수 있는 LG 4K UHD 프로젝터로 가정용 프로젝터 시장에 또 한 번 혁신을 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